이재용 '대국민 사과' 코로나로 연장 요청

준법감시위원회는 지난달 11일 삼성 최고경영진에 대한 준법 의제를 경영권 승계, 노동, 시민사회 소통 등을 이유료 대국민 사과를 권고

| 입력 : 2020/04/09 [10:15]
(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준법 권고안에 대한 답변 기한을 한 달 가량 연장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8일 준법감시위원회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7개 관계사에 보낸 권고문에 대해 삼성 측이 회신 기한 연장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5월11일을 기한으로 정하며 당초 회신 기한이 4월10일까지였던 것을 감안하면 한 달 가량 미뤄졌다.

앞서 준법감시위원회는 지난달 11일 삼성 최고경영진에 대한 준법 의제를 경영권 승계, 노동, 시민사회 소통 등을 이유료 대국민 사과를 권고했다.

삼성은 내부의 다양한 의견을 조율해 권고안 이행방안을 최종적으로 도출하는 데 예상보다 시간이 소요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비상경영 상황에 따라 논의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점을 들어 최소 한 달 이상 기한을 연기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준법감시위 김지형 위원장은 "삼성 측에서 기한을 지키지 못한 건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비록 어려운 여건이긴 하지만 하루라도 앞당겨 최선의 방안을 도출해 내는 것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도리"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