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시 '코로나19'확산 사태 진정 기대감 다우 3.44%↑

버니 샌더스 민주당 상원의원이 대선 경선을 포기한 점도 투자심리를 끌어올려

| 입력 : 2020/04/09 [10:18]
(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사진제공=YTN 뉴스 영상 캡처)

뉴욕증시가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진정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상승했다. 

버니 샌더스 민주당 상원의원이 대선 경선을 포기한 점도 투자심리를 끌어올렸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79.71p(3.44%) 오른 2만3433.57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90.57p(3.41%) 상승한 2749.9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03.64p(2.58%) 상승한 8090.90에 거래를 마쳤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망자 추이가 이번 주 이후 전환점을 맞을 수 있다고 전했다.

또 미국의 사망자 수가 당초 예상보다 적을 수 있다는 의견을 밝히며 사람들의 투자심리를 끌어올렸다.

이어 샌더스 의원이 민주당 대선 경선 포기를 선언한 점도 시장의 투자심리를 뒷받침했다.

한편, 월가는 샌더스 의원이 민주당 대선 후보가 되면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해 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