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사적모임 18일부터 최대 8명 허용

다중이용시설서 완화된 인원기준 적용…·비수도권은 최대 10명

권지나 기자 | 입력 : 2021/10/15 [16:32]

오는 18일부터 사적모임 인원기준을 모든 다중이용시설에 차별없이 적용키로 하고모든 시설에서 최대 8(수도권), 10(비수도권모임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생업에 어려움을 겪고 계신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기 위해 변화된 여건을 고려해 방역수칙을 일부 조정한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 김부겸 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무조정실

 

 

김 총리는 “특히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수칙을 완화해 감염의 위험성은 줄이면서도 일상회복에는 한발 더 다가 가고자 한다며 다음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안의 취지를 설명했다.

 

조정안에 따라 다음주부터 4단계 지역에서는 저녁 6시 전후 구분없이 접종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해진다. 3단계 지역에서는 접종완료자 2명을 추가로 허용해 최대 10명까지 모임을 할 수 있다.

 

또 정부는 다음달 중순에 예정된 대입 수학능력시험을 고려, 수도권을 포함한 4단계 지역의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등의 시설 운영을 24시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그동안 수도권 지역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된 스포츠 경기의 경우 백신접종 완료자에 한해 실내 경기는 수용인원의 20%, 실외경기는 30%까지 입장이 가능해진다.

 

김 총리는 지난 한글날 연휴의 여파를 지켜봐야하고 가을 단풍철도 남아있어 아직은 안심하기 이르지만 추석 연휴 이후 급증했던 확진자 수가 최근 들어 조금씩은 감소하는 모습이라며 이르면 내주 중에 전 국민 70% 백신 접종완료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거리두기 조정방안은 남은 102주간 적용될 것이라며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할 수 있도록 이번이 마지막 거리두기 조정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지난 18개월 동안 팬데믹의 긴 터널에서 출구를 찾기 위해 우리 모두가 최선을 다해왔고 이제 그 끝이 조금씩 보이고 있다보름여 남은 10월은 일상회복의 발걸음을 내딛는 데 있어 마지막 고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금껏 함께 해주신 대로 백신접종과 방역수칙 준수 등 국민 여러분의 변함없는 협조와 동참을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자료=정책브리핑]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