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우리동네키움센터' 6곳 운영…돌봄 안전망 확대

코로나19 상황에서 맞벌이 가정 등 돌봄 환경 조성 기여

권지나 기자 | 입력 : 2021/11/18 [11:01]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방과 후 아이를 마음 놓고 맡길 곳을 찾는 부모의 고민 해결을 위해 지역 곳곳에 우리동네키움센터를 마련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와 같은 센터의 운영에는 촘촘한 돌봄 안전망 구축으로 아이키우기 좋은 마포를 만들겠다는 유 구청장의 의지가 담겨있다는 평이다.

▲ 우리동네키움센터 (염리동) 외관  © 한국기자연합회


28일 마포구에 따르면 지난 1018일 염리종합사회복지관 1층에 우리동네키움센터(염리동)가 문을 열면서 마포구에는 올해만 공덕동, 아현동, 염리동에 총 3곳의 키움센터가 개소했다. 이에 따라 20186월 성산 2동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시작으로 구가 운영중인 우리동네키움센터는 총 6곳으로 늘어났다.

 

우리동네키움센터는 방과 후 돌봄 공백이 우려되는 아동들이 안전하게 머물 수 있도록 관리자와 교사가 상주해 숙제지도, 놀이 활동, 문화체육예술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공간이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 맞벌이 가정 등 부모의 자녀 돌봄 걱정을 크게 덜어줘 안심할 수 있는 돌봄 환경 조성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는 평이다.

 

이번에 개소한 염리동의 마포구 6호점 우리동네키움센터는 연면적 208로 정기 돌봄 기준 정원은 24명이다. 운영시간은 평일 기준으로 학기 중에는 오전 10~저녁 7, 방학 중에는 오전 9~오후 6시다.

 

이용료는 정기 돌봄은 월 5만원, 일시 돌봄은 일 2500원이며 이용을 원하는 주민은 우리동네키움포털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아울러 지난 6월에 개소한 4호점 공덕동 우리동네키움센터는 공덕헤리지움(만리재로 96) 23층에 자리잡았다. 면적 332, 정원 32명으로 마포구 지역 내 키움센터 중 가장 큰 규모이자 구의 유일한 융합형 키움센터다.

 

융합형 키움센터는 아동보호와 놀이를 중점으로 하는 일반형 키움센터의 역할에 마을의 돌봄 자원과 연계한 급식 제공, 야간 및 주말 돌봄 공백 보완 등의 기능을 더한 것이다. 운영시간은 평일의 경우 오전 11시부터 저녁 8시까지고, 토요일에는 4시간 상시 운영하며 급식비도 무료로 제공된다.

 

한편 구는 내년 1월 서강동 우리동네키움센터(125)에 이어 6월 아현동 우리동네키움센터(163)의 설치를 추진 중이다. 돌봄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온 마을 아이 돌봄을 목표로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지속적으로 확충해나간다는 구상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앞으로도 돌봄 시설이 필요한 적재적소에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설치해 사각지대 없는 보편적 돌봄을 실현해나갈 것이라며 아이는 행복하고, 부모는 안심할 수 있는 건강한 지역사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