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줌마테이너 4인방의 눈물샘을 폭발시킨 부부 이야기

김정화 | 입력 : 2019/11/01 [10:06]

 

김구라와 서유리가 찾은 가정에는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까.

 

오는 2일 방송되는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연출 원승연)에서 김지선, 김가연, 김미려, 정주리가 폭풍 눈물을 쏟았다.

 

이날 김구라와 서유리가 등하원 도우미로 찾아갈 가정의 사연을 영상으로 확인한 줌마테이너 4인방은 “엄마 정말 대단하시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어머니의 특별한 사연에 김지선은 “나이 들어 가는 게 속상할 때면 즐거운 할머니가 되는게 꿈이라는 어머니의 말씀을 떠올리곤 한다”라더니 “너무나도 평범한 일상이 누군가에게는 꿈으로 자리 잡을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4인방의 대화는 여성의 갱년기로 이어졌다. 김지선은 갱년기가 왔을 때의 신체적 정신적 변화를 얘기했고, 이를 듣고 있던 김가연도 같은 증상을 겪었다고 했다. 김가연은 당시 자신에게 갱년기가 왔음을 인정하고 싶지 않아 병원에 가지 않으려 했지만, 아이를 생각해 검사를 받았다는 사실을 털어놓으며 씁쓸해했다.

 

어머니의 특별한 사연과 더불어 아내에 대한 아버지의 애틋한 사랑도 4인방의 마음을 찡하게 했다. 부부의 이야기에 김가연은 눈물을 글썽이며 “쉽지 않은 일임에도 아내를 너무 사랑하는 마음으로 저렇게 하시는데, 부부가 정말 잘 만났다”라고 했고, 김미려와 정주리는 눈물을 펑펑 쏟았다.

 

김구라와 서유리가 등하원 도우미로 나선 가정의 특별한 사연이 밝혀질 KBS 2TV 예능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는 오는 2일(토)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