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방문하는 황교안, "TK·경북 지역 민심 위로"

TK지역은 당의 최대 지지기반

| 입력 : 2020/02/27 [15:17]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오늘(27일) 대구를 방문한다.


황 대표는 오늘 오전 KTX를 타고 대구로 출발해 동산병원과 서문시장을 둘러본 후 대구시청을 방문하고 서울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황 대표 측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해 공황 상태에 빠진 TK 지역의 민심을 위로하기 위한 방문"이라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26일 페이스북에 "정부·여당은 대구·경북지역을 봉쇄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은 그대로 두면서 대구·경북은 봉쇄한다니, 그 자가당착에 입을 다물 수 없다"며 "공포와 고통을 겪고 계신 대구시민, 경북도민들께 이 무슨 망발이냐"고 적었다.
TK지역은 당의 최대 지지기반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